고래동무 후원현황

후원하는 곳
2100

전체
4200

%

낱권 구매하기

고래가그랬어 148호
2016.03

함께 느끼고
004 윤엽 삼촌의 판화로 보는 세상 | 방바닥 봄
008 엄마 아빠 어릴 적에 | 배꽃
112 나는 토토입니다
168 쉿 손으로 말해요 | “따뜻한 바람이 코끝을 간지럽혀요. ‘에취!’ 여기저기 재채기 소리도 들려요. 소란스러운 봄이에요.”
174 세상의 뒷모습 | 빨강 목록의 동물들
192 삼거리 만화방

 

맘껏 뛰어놀고
006 해문 삼촌이 만난 세계의 아이들 | 바닷가 아이
043 말썽쟁이 고양이 클럽
128 정오의 놀이
146 출동! 샤바라
176 탐정 칸의 대단한 모험

 

스스로 생각하고
010 파리채만 한 상상 동화 | 이야기 반찬
102 고래토론 |외모만 보고, 이러기야?
022 고래 글마당
096 열세 살의 여름
162 하양 이모의 네덜란드 표류기 | 미니스커트를 입으면 만져도 된다고?! 천만에!

 

꼼꼼하게 배우고
050 저기요랑 두루두루 | 서대문 형무소 역사관
074 아삭아삭 민주주의 학교 | 모든 일에는 이유가 있다?
철학 / 마르크스의 눈
문화 / 창작이 질식당하는 시대의 음악
경제 / 환율이 오르면 왜 수출이 잘된다고 할까?
역사 / 105일 단식 끝에 옥사한 이한빈
과학 / 친한 친구 이야기일수록 더 믿게 돼!
사회 / 기업은 누구의 것일까?
생태 / 엄동(嚴冬)에 집을 나간 ‘바로’
094 몸 튼튼 마음 튼튼 | 죽을 것 같은 ‘고비’ 뒤에 찾아오는 ‘평화’
164 고래와 함께 보기 만화 | 사실은 동화는 밝고 예쁘지 않아
165 고래와 함께 보기 영화 | 사라지지 마!
172 건강한 건강수다 | 보잘 것 ‘있는’ 우리
204 지연 이모의 현대미술 이야기 | 쫓겨나고 싶지 않아

 

신나게 만들고
196 고래에게 / 몰래엽서 / 솜씨를 뽐내요
202 고래 알리미 / 고래 선물 보따리
211 호기심 상자 | ‘마지막’,‘끝’과 관련된 말들을 이야기해 봐요.

 

이모·삼촌이랑
214 고민 많은 부모에게 | 산만한 아이③